'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영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00:22:16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영화"
    기사본문
    등록 : 2019-09-24 17:4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공효진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공효진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공효진은 "영화를 찍는 동안 주인공들이 가장 보통의 연애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 특별한 이야기 같기도 하다. 이렇게 사랑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다"라며 웃었다.

    이어 "상대가 날 좋아하는 게 맞는지, 내 짝이 맞는지, 이번에는 상대를 믿어도 되는지, 두 사람이 서로를 탐색하고 먼저 마음을 표현하긴 싫어서 한걸음 빠지기도 하는 과정을 담았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공효진은 "이제는 때가 지나 불타오르는 사랑을 못 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사랑이라는 감정에 무던해진 사람들이 본다면 지지고 볶더라도 다시 사랑하고 싶게 될 듯하다. 연애 초보자에게는 '저러지 말아야지'라고 연애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과서가 될 영화"라고 강조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과 함께 이번 영화를 선보이게 된 공효진은 "둘 중 하나라도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다. 10월 2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