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지난해 대비 27.2% 감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00:23:56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지난해 대비 27.2% 감소
    마포구는 같은 기간 74% 급감…성북구·광진구 등 거래량 급감
    기사본문
    등록 : 2019-10-08 09:19
    원나래 기자(wiing1@dailian.co.kr)
    ▲ 서울시 오피스텔 거래량.ⓒ상가정보연구소

    지난 7월 기준금리가 인하됐고 이번 달에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꾸준한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올해 서울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전년보다 감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2만1980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인 3만216호 보다 27.2% 감소했다.

    서울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74% 감소한 마포구였고, ▲송파구(67% 감소) ▲동작구(51.8% 감소) ▲강북구(51.4% 감소)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강남구, 영등포구 등을 포함한 13개 지역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감소했다.

    거래량이 상승한 지역도 있었다. 성북구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8%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진구(78.8% 증가) ▲금천구(24% 증가) ▲중랑구(18.8% 증가) 순이었다. 이외에 ▲도봉구 ▲강동구 ▲종로구 ▲서초구 등의 지역 거래량도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만 좋은 분위기를 보이기 어렵다”며 “서울의 경우 타 지역 대비 오피스텔 매매가 높은데 이는 수익률이 감소로 이어져 거래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오피스텔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현 시장에서 입지 선정은 점점 더 중요해져 양극화 현상도 심화할 전망”이라며 “서울 내에서도 입지가 좋고, 차별화된 상품 구성을 갖춘 오피스텔이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