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정치성향 범보수 39.3% 범진보 43.9%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데일리안 여론조사] 정치성향 범보수 39.3% 범진보 43.9%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지난조사 대비 범보수 1.1%p↓, 범진보 2.9%p↑
    중도보수 27.2% 〉 중도진보 26.7% 〉 진보 17.2% 〉 보수 12.1%
    기사본문
    등록 : 2019-10-09 11: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지난조사 대비 범보수 1.1%p↓, 범진보 2.9%p↑
    중도보수 27.2% 〉 중도진보 26.7% 〉 진보 17.2% 〉 보수 12.1%


    ▲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초월회에 불참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0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자신의 정치성향이 보수 또는 중도보수라고 응답한 범보수 비율은 39.3%로 나타났다. 진보 또는 중도진보라고 응답한 비율은 43.9%로 범보수 비율보다 4.6%포인트 높았다.

    성향별로 살펴보면 중도보수가 27.2%, 중도진보가 26.7%, 진보 17.2%, 보수 12.1% 순이었다.

    중도보수 성향의 경우 50대(31.2%)와 60대(30.9%)가 평균보다 높은 응답률을 기록한 반면, 20대(20.4%)와 30대(25.1%), 40대(25.8%)의 응답률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30대(36,8%)와 40대(33.7%)는 평균보다 월등히 높은 중도진보 성향을 보였고, 20대의 중도진보 응답률도 28.0%로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50대와 60대의 중도진보 성향은 각각 24.4%와 16.1%에 그쳤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과 강원·제주 지역에서는 범보수 성향이 범진보 성향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대구·경북의 경우 범보수 44.3%, 범진보 39%였고, 강원·제주는 범보수 44.4%, 범진보 42.1%였다.

    반면 전남·광주·전북 지역은 범진보 48.5%, 범보수 24.2%로 전 지역 중 가장 뚜렷한 격차를 보였다. 이어 대전·충청·세종 지역의 범진보-범보수 응답률이 45.0%-35.1%로 큰 차이를 보였다. 경기 인천의 경우도 범진보 43.1%, 범보수 38.8%로 상대적으로 높은 범진보 성향을 나타냈다.

    서울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경우 범보수-범진보 응답률이 경쟁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서울의 경우 범보수 응답률이 43.4%, 범진보 45.6%였고, 부산·울산·경남은 범보수 43.2%, 범진보 43.5%였다.

    ▲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0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자신의 정치성향이 보수 또는 중도보수라고 응답한 범보수 비율은 39.3%로 나타났다. 진보 또는 중도진보라고 응답한 비율은 43.9%로 범보수 비율보다 4.6%포인트 높았다. ⓒ데일리안


    자신이 보수성향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2.1%로 지난 조사 대비 0.3%포인트 올랐고, 진보성향이라고 응답한 비율 역시 17.2%로 같은 기간 1.4%포인트 높아졌다.

    보수-진보 응답률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30대, 40대는 진보 성향이, 50대와 60대는 보수 성향이 더 높았다.

    30~40대의 경우 특히 보수-진보 응답률 격차가 큰 특징을 보였다. 40대의 격차가 가장 커, 진보성향은 22.4%, 보수성향은 6.0%를 기록했다. 30대는 진보성향 21.4%, 보수 성향 8.3%였다.

    성별 기준으로 살펴보면 남성의 중도보수(30.1%)·중도진보(27.1%)·보수(14.7%) 성향이 여성보다 높았고, 여성은 남성보다 높은 진보(18.3%) 성향을 보였다. 여성의 경우 ‘잘 모름’이라고 답한 비율이 21.7%로 11.9%를 나타낸 남성보다 월등히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7~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8.0%로 최종 1125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2.9%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