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2021년부터 사우디서 조립 생산·판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06:06:49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2021년부터 사우디서 조립 생산·판매
    사우디 SNAM과 제품 라이선스 계약 체결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1:19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왼쪽)와 파드 알도히시 SNAM 대표이사가 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 산업단지에서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사우디 내셔널 오토모빌스(SNAM)와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차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쌍용차는 지난 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Jubail) 산업단지에서 SNAM과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PLA) 체결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와 파드 알도히시 SNAM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SNAM은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을 2021년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현지 조립 생산해 향후 3만대 수준까지 생산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와 SNAM은 이번 제품 라이선스 계약 체결 이후 공장 건설 및 생산설비 설치를 위한 기술 지원과 부품 공급 및 부품 국산화에 대한 기술 지원 및 기술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등 후속 협의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사우디정부는 국가 중장기 발전계획인 ‘사우디 비전 2030’ 정책의 일환으로 자동차산업 육성 정책을 중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SNAM은 이를 구현하기 위해 주베일 산업단지에 약 10만㎡ 의 부지를 확보하고 자동차 현지 조립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SNAM은 향후 주베일 산업단지 내에 부품 클러스터를 조성해 원활한 현지 조립생산 체계 구축은 물론, 국내 협력사들의 사우디아라비아 시장 진출을 통해 양질의 부품공급과 품질안정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향후 추진될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사산업 관련 사업 등에 대해서도 전략적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중동 지역 자동차 시장 점유율 확대와 새로운 수출 거점 및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수출시장 다변화와 전략적 판매 활동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에 꾸준히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