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취임 한 달, 사모펀드에 대한 시각 바뀌었다" 규제강화 기조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06:06:49
    은성수 "취임 한 달, 사모펀드에 대한 시각 바뀌었다" 규제강화 기조 예고
    10일 오전 취임 첫 공식 기자간담회서 "사모펀드 제도적 허점 점검" 언급
    "사모펀드 규제완화 소신 피력했지만 잇단 악재에 투자자 보호 일단 선회"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2:0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10일 오전 취임 첫 공식 기자간담회서 "사모펀드 제도적 허점 점검" 언급
    "사모펀드 규제완화 소신 피력했지만 잇단 악재에 투자자 보호 일단 선회"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0일 "취임 한 달 동안 사모펀드에 대한 시각이 조금 바뀌었다"면서 "투자자보호 측면에서 최근 국감, 언론 등에서 제기된 사모펀드 관련 지적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0일 "취임 한 달 동안 사모펀드에 대한 시각이 조금 바뀌었다"면서 "투자자보호 측면에서 최근 국감, 언론 등에서 제기된 사모펀드 관련 지적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규제완화를 언급했던 은 위원장 소신에 변화가 있었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입장 변화가 맞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원장 취임 전 청문회에서도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한 규제완화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은 위원장은 이같은 입장 변화 배경에 대해 "제가 밖에 있을 때에는 자산운용 등에까지 금융당국이 왜 간섭하는지, 보다 자유롭게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고 청문회에서도 같은 생각을 피력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아시다시피 DLF나 여러 정치권 이슈, 라임자산운용까지 악재가 반복되면서 당장 제 생각을 이야기하기엔 투자자 보호 측면에서 들여다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제가 몸을 담고 있던 KIC(한국투자공사)의 경우 기관투자자이기 때문에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었지만, 사모펀드에는 기관투자자 뿐 아니라 개인투자자도 있다"면서 "개인투자자들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지가 중요한 만큼 이같은 측면에서 (사모펀드 규제에 대한 생각이) 서서히 변화하고 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금융상품 투자 과정 전반에서 원칙적으로 투자자들의 책임이 있음은 분명히 했다. 은 위원장은 "당국자로서 조심스러운 표현이긴 하나 세상에 공짜는 없다. 투자에 있어서 투자하신 분들이 리스크는 없는지, 안전성 여부에 대해 잘 살펴야 한다"면서 "금융당국은 이같은 움직임이 시스템 리스크로 변질되거나 금융시장 불황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