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 ‘2019 올해의 더욱 안전한 선택 파트너’로 선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18:01:13
    P&G, ‘2019 올해의 더욱 안전한 선택 파트너’로 선정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3:22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페브리즈, 오랄비, 다우니 등 다양한 카테고리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P&G가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주관하는 ‘2019 올해의 더욱 안전한 선택(Safer Choice)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P&G의 친환경 세정용품 브랜드 포트폴리오인 홈메이드 심플(Home Made Simple)의 섬유·식기 및 다용도 세정 제품들이 환경보호청의 ‘더욱 안전한 선택’ 기준에 따라 디자인, 제조, 사용 과정 등에서 우수한 시험 성과를 거둔데 따른 것이다.

    P&G는 지난해부터 환경보호청과 협력해 모든 홈메이드 심플 제품들에 ‘더욱 안전한 선택’ 기준에 부합하는 자연 친화적 성분 및 포장재 등을 적용해왔다.

    ‘더욱 안전한 선택’이란 탁월한 성능과 더불어 인체와 환경에 대한 안전성을 갖춘 제품을 선정하기 위해 미 환경보호청이 지난 2015년부터 시행해온 친환경 제품 검증 제도다. 제품의 전성분, 성능, 포장재, 수소이온농도(pH),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가 이뤄진다.

    이러한 심사 기준을 통과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과는 파트너십을 체결해 ‘더욱 안전한 선택’ 인증을 부여한다. 현재 해당 인증을 받은 2000개 이상의 소비재 및 산업재 제품을 생산하는 500여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있다.

    15년 이상의 소비자 연구를 바탕으로 탄생한 P&G 홈메이드 심플 제품들은 소비자가 해당 제품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일상 속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P&G 홈메이드 심플의 모든 공병은 100% 재활용 가능하며 세탁 세제 병의 25% 이상이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제작된다.

    다우니, 페브리즈 등의 브랜드를 총괄하는 샬리쉬 제주리카 P&G 패브릭 및 홈케어 사업부 대표는 “오늘날 소비자는 우수한 성능과 동시에 안전성을 갖춘 제품을 원한다”며 “두 측면에서 기준을 충족시키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지속해 온 만큼, EPA의 더욱 안전한 선택 파트너로 인정받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