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최우선과제 '제3인터넷전문은행' 열기? 과열되길 바라지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은성수 "최우선과제 '제3인터넷전문은행' 열기? 과열되길 바라지만…"
    10일 취임 첫 기자간담회서 인터넷은행 흥행 여부에 "예단 어렵다" 말 아껴
    "흥행 바라지만 강요는 안 될 일…최우선과제로 희망기업에 컨설팅 등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5:14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10일 취임 첫 기자간담회서 인터넷은행 흥행 여부에 "예단 어렵다" 말 아껴
    "흥행 바라지만 강요는 안 될 일…최우선과제로 희망기업에 컨설팅 등 지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부터 본격화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현황에 대해 "과열되길 바라지만 강요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흥행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공식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터넷전문은행은 오늘(10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기 때문에 (후보군들이)들어와봐야 알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앞서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열기가 냉랭하지도 않고 과열도 아니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지금도 유효하다"면서 "물론 저희야 과열되길 바라지만 그 자체를 강요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다만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 추진을 이날 하반기 최우선과제로 언급하며 새로운 혁신주자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희망기업 등에 대해서는 컨설팅을 통해 인가절차 상세사항을 안내하고 오는 15일까지 인가신청을 접수받아 12월 중 예비인가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은 위원장은 지난 5월과 같은 후보군들의 전사 탈락 가능성에 대해 당장 예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당국 수장의 말 한마디로)준비하는 분들이 눈치를 볼 수 있고 미리 언급하면 신청하는 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는 희망과 예측이 포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당국은 앞서 올 상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2개사(키움·토스뱅크)에 대해 심사를 진행했으나 사업계획 혁신성 및 자금조달방안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외평위 및 금감원 심사결과를 고려해 예비인가를 전부 불허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