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6766억원 규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20:37:01
    현대重,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6766억원 규모
    기사본문
    등록 : 2019-10-10 17:29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현대중공업이 지난 2008년에 인도한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의 모습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한국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건조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총 6766억원 규모의 이지스함 '광개토-Ⅲ 배치-Ⅱ'의 상세 설계와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는 이지스함은 해군이 도입하는 차세대 이지스함 3척 가운데 첫 번째로 울산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11월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신형 이지스함은 길이 170m, 너비 21m, 무게 8100t으로 최대 30노트(약 시속 55㎞)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기존 이지스함 대비 탄도탄 대응 능력과 대잠수함 작전 수행 능력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탄도탄 요격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탐지·추적 등의 대응 능력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잠수함 탐지 거리는 3배 이상 향상돼 작전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5인치 함포와 유도탄, 어뢰 등 다양한 무기 체계를 탑재해 막강한 전투력을 갖출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의 기본설계와 건조를 담당해 지난 2008년 해군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이후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을 건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차세대 이지스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아 국내 이지스함 4척 중 3척을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됐다.

    국내에서 이지스함을 직접 설계하고 건조하는 조선사로는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현대중공업 남상훈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해군의 핵심 무기체계를 확보하고, 해군력 강화를 통한 '스마트 해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스함은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한 구축함으로 여러 척의 항공기와 전함, 미사일, 잠수함을 제압할 수 있다. 이지스란 명칭은 그리스 신화의 제우스가 사용하던 방패에서 유래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