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이유영 '모두의 거짓말', 1%대 시청률 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이민기-이유영 '모두의 거짓말', 1%대 시청률 출발
    장르극 채널 전개 돋보여
    잔인한 전개는 눈살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09:49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장르극 채널 전개 돋보여
    잔인한 전개는 눈살


    ▲ OCN 새 주말극 '모두의 거짓말'이 1%대 시청률로 출발했다.방송 캡처

    OCN 새 주말극 '모두의 거짓말'이 1%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한 '모두의 거짓말' 1회 시청률은 1.4%(비지상파 유료가구)였다.

    첫 방송에서는 시골 마을 전출을 2주 앞두고, 팀원들과 송별회까지 마친 광수대 형사 조태식(이민기 분)이 팀장 유대용(이준혁)의 마지막 부탁으로 국회의원 김승철(김종수 분)의 교통사고 사건을 담당하게 되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안전벨트도 하지 않은 채, 시속 122km로 달리다 브레이크도 밟지 않고 그대로 벽에 돌진했다는 정황상 자살처럼 보였지만 블랙박스는 사라졌고, 차량 브레이크가 고장 난 정황을 발견했다.

    이에 더해 우연히 담배꽁초가 사고 현장 도로에 떨어지자마자 반대쪽 길에서부터 사고지점 직전까지 불길이 치솟았고 형현장에 제3자가 있었다고 파악한 태식은 사고사가 아닌 것 같다는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태식은 사고 당일 김승철의 통화 내역을 통해 그가 사위이자 JQ그룹 회장의 외아들 정상훈에게 여러 번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는 하지 못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태식은 김승철의 막내딸이자, 정상훈의 아내 김서희를 찾아갔지만, 묻는 말마다 모른다는 답만 받았다.

    서희 역시 혼란스럽긴 마찬가지였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에 이어 홍민국(송영창) 당 대표가 아버지의 유업을 이어달라며 보궐선거 출마를 제안한 것. 엄마(윤복인)는 "이게 다 우리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야"라고 말했고 서희는 태식으로부터 "당신 아버진, 사고로 죽은 게 아니라 살해당했다는 거예요"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됐고, 그럼에도 남편의 행방에 대해서는 어떤 답도 할 수 없었다.

    결국 태식은 신사업 때문에 장인과 사위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것 외에 별다른 단서를 찾아내지 못했다. 그런데 상훈의 핸드폰 신호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장소를 기점으로 도로 CCTV를 확인하다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됐다.

    그의 차를 뒤쫓는 한 대의 차가 있었고, 운전자가 서희였다. 상훈을 쫓는 사람이 서희임이 확인되자, 태식은 김승철 추모 행사장으로 향했다. 그 시각, 서희는 추모 연설문을 들고 단상에 올랐다. 겨우 입을 떼고 낭독하기 시작했을 때, 멀리서 날카로운 비명소리가 들려왔고,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는 광장 분수대 주변으로 사람들이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현장에 도착한 태식이 모여 있는 사람들을 헤집고 들어가 목격한 건, 작은 상자 밖으로 튀어나와 있는 손이었다. 마디가 굵은 남자의 손, 그리고 약지엔 반지 하나가 끼워져 있었다. 그런데 사람들 틈에서 넋이 나간 얼굴로 상자를 바라보고 있는 서희, 그녀의 약지에도 동일한 반지가 끼워져 있었다.

    첫 방송은 반전이 이어지는 전개는 돋보였지만, 일부 잔인한 장면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