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파업 사흘째…KTX·열차 운행률 60%대로 떨어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철도 파업 사흘째…KTX·열차 운행률 60%대로 떨어져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 지속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10:53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철도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지 사흘째를 맞은 13일, KTX와 일반열차 운행률이 60%로 떨어지며 시민 불편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자료사진)ⓒ데일리안DB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 지속

    철도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지 사흘째를 맞은 13일, KTX와 일반열차 운행률이 60%로 떨어지며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KTX 운행률은 68%,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률은 60%대로 예측된다.

    현재 청량리역에서 강릉으로 향하는 KTX-산천 열차 총 8대 중 3대의 운행이 취소됐다. 강릉에서 청량리역으로 오는 KTX-산천도 이날 5대만 운행된다.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의 취소율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량리역과 강릉과 제천 등을 오가는 일반열차 17대 가운데 7대가 취소되고 10대만 운행되고 있다.

    철도노조 파업은 오는 14일 오전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파업이 끝나면 KTX 운행률은 80% 이상, 일반열차 운행률은 70% 이상으로 각각 회복할 전망이다.

    코레일은 1호선과 같은 광역전철은 14일 99% 이상의 운행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