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 비난…“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北, 한미훈련 비난…“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 논평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11:1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 논평

    북한은 13일 한미훈련에 대해 “북침합동군사연습은 규모와 형식이 어떠하든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데이비드 H. 버거 미국 해병대 사령관이 최근 한 세미나에서 “한미 해병대 훈련이 계속돼 왔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으며 날을 세웠다.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북남, 조미(북미)수뇌회담이 진행된 후인 지난해 6월 이른바 ‘해병대 연합훈련의 무기한 유예’를 선언하면서 마치도 우리와의 합의를 이행하는 듯이 말장난을 피워왔다”며 “우리와 국제사회를 기만하기 위한 생색내기”라고 지적했다.

    또 한미 해병대 훈련이 지난시기보다 오히려 더 강도 높게 진행됐다고 주장하며 “북남, 조미 사이의 합의들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대세에 역행하는 무모한 군사적 적대행위가 초래할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남측의 미국산 무기 반입을 재차 비난하면서 동시에 미국에 대해서는 “조선반도(한반도)를 저들의 이익 실현을 위한 대결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