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풍랑특보…30대 외국인 실종·어선 부분 침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동해안 풍랑특보…30대 외국인 실종·어선 부분 침수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14:5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풍랑특보가 내려진 강원 동해안에서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풍랑특보가 내려진 강원 동해안에서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0시 50분께 양양군 현남면 죽도 해변에서 미국인 30대 남성 A씨가 실종돼 해경이 수색 중이다. 해변에서 A씨가 물에 들어간 뒤 보이지 않는다며 일행이 신고했다.

    해경은 A씨가 높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구조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이날 오전 6시께 양양군 낙산항에서 어선이 침수돼 해경이 크레인을 동원해 약 2시간만에 육상으로 인양했다.

    다행히 배에 사람이 타고 있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