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기론'이 불편한 靑…"한국경제 나름 선방 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경제위기론'이 불편한 靑…"한국경제 나름 선방 중"
    이호승 경제수석 브리핑 "위기설은 무책임한주장"
    "경제 나쁘다 인식 심어주면 정말 경기 나빠진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2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이호승 경제수석 브리핑 "위기설은 무책임한주장"
    "경제 나쁘다 인식 심어주면 정말 경기 나빠진다"


    ▲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한국 경제는 위기가 아니라 글로벌 경기 하강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하고 있다"면서 "너무 쉽게 위기를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한국 경제는 위기가 아니라 글로벌 경기 하강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하고 있다"면서 "경제위기를 너무 과도하게,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자처해 '한국경제가 위기가 아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기초체력이 튼튼하다",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는 등의 발언을 뒷받침하기 위한 자리였다.

    경제위기론 제기는 '나쁘다'…"서민경제 누가 책임지나"

    특히 그는 "경제 상황에 대해 계속해서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은 그것이 실현 된다"면서 "사람들이 지출‧소비‧투자가 위축되면서 결국은 진짜로 경기가 더 나빠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경기가 더 나빠졌을 때 피해를 입는 저소득계층, 서민경제 등에 대해서는 누가 책임을 지는가 하는 점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거듭 지적했다. 한국경제 위기론을 제기하는 것은 '틀렸다' 보다 '나쁘다'는 쪽에 가깝다는 것이다.

    그는 "장기적으로 경제는 결국 '실력'대로 간다"며 "한국의 잠재성장률이 2.5%인데, 무리 없이 성장했을 때 2.5%의 성장을 할 것이라는 뜻이다. 결국 이 수치가 우리의 '실력'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2.1%, 내년은 2.3%"라면서 "내년은 미국, 프랑스, 영국 등과 비교해도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우리처럼 수출을 많이 하며 성장을 이끄는 나라로서는 사이클에 영향을 받는 것은 불가피하다. 사이클에 따른 등락을 두고 위기라고 하는 것은 정확하지 않다"면서 "오히려 독일이나 싱가포르, 홍콩 등과 비교해보면 선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