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2668억원어치 주식·배당금 찾아가세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21:39:48
    잠자는 2668억원어치 주식·배당금 찾아가세요
    예탁결제원, '2019년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기사본문
    등록 : 2019-10-13 22:21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달 14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기준으로 예탁결제원에서 보관하고 있는 실기주과실은 주식 180만주(시가 약 20억원), 배당금 374억원이며 미수령주식은 약 2억8000만주(시가 약 2274억원, 주주 약 1만2000여명)에 이른다.

    예탁결제원은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받아 미수령주식 보유주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파악한 후 해당 주소로 ‘주식수령 안내문’을 통지할 예정이다. 특히, 실기주과실을 찾아주기 위해 주권을 반환하거나 재예탁한 증권회사에 내역을 통지해, 증권회사가 과실발생 사실을 해당고객에게 개별 안내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의 존재 여부는 예탁결제원 홈페이지내 '실기주 과실 조회서비스'나 '주식찾기' 메뉴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미수령 주식은 예탁결제원이 명의개서대행기관인 회사의 주식에 한해 조회를 할 수 있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실기주과실은 본인이 주권을 반환하거나 재예탁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 미수령주식은 예탁결제원 영업점을 방문해 환급 신청하면 된다.

    다만 실기주권을 직접 소지하고 있는 경우에는 해당 주권을 명의개서대행회사에 제출해 증권회사 계좌로 입고한 후, 출고하거나 재입고한 증권회사에 청구한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2009년부터 매년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해왔고 지난해부터 실기주과실을 포함해 진행하고 있다. 지난 5년간 실기주과실 주식 143만주, 배당금 377억원 및 미수령주식 9418만주(시가 약 1198억원) 등 투자자들의 소중한 증권투자재산을 찾아 환급해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