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오신환 "환영…文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20:20:56
    [조국 사퇴 후폭풍] 오신환 "환영…文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처음부터 장관직 고사했으면 갈등·분열 없었을 것
    文대통령, 대국민 사과하고 청와대 참모들 경질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4:19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처음부터 장관직 고사했으면 갈등·분열 없었을 것
    文대통령, 대국민 사과하고 청와대 참모들 경질해야"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장관의 전격 사퇴 발표를 두고 환영의 뜻을 표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장관의 전격 사퇴 발표를 두고 환영의 뜻을 표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만사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다”라며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의 대상이 되어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장관에 임명해서 오늘 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사퇴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정치적 외풍에 휘둘리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이 검찰개혁의 가장 첫 번째 과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언급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