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2.6℃
맑음
미세먼지 24

[조국 사퇴 후폭풍] 유승민 "겨우 35일 장관하려 국민 분열…文대통령 사죄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19.10.14 14:46
  • 수정 2019.10.14 15:06
  • 최현욱 기자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닌 文대통령이 문제

검찰, 끝까지 불법·부정 파헤쳐 진실 밝혀야"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닌 文대통령이 문제
검찰, 끝까지 불법·부정 파헤쳐 진실 밝혀야"


<@IMG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조국 법무장관의 사퇴 발표를 두고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나”라며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유 의원은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문제였다”라며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는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 대통령의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 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문 대통령은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 다시는 이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조 장관 일가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이 문제는 조 장관 사퇴를 끝날 일이 아니며, 적당히 덮고 흐지부지해서 안 될 일이다”라며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맑히고 민주공화국의 법을 수호하라, 그리하여 정의와 공정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