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황교안 "이제 文대통령 차례…통렬한 사죄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00:23:56
    [조국 사퇴 후폭풍] 황교안 "이제 文대통령 차례…통렬한 사죄해야"
    "검찰 개혁, 국회에 맡기고 文대통령은 손 떼라
    공수처법, 집권연장 시나리오…다음 국회로 넘겨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7:22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검찰 개혁, 국회에 맡기고 文대통령은 손 떼라
    공수처법, 집권연장 시나리오…다음 국회로 넘겨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한국당 국회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오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장관이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만시지탄"이라고 평가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통렬한 사죄'를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다.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사법 파괴·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다.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 장관 사퇴와 관련해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어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다.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며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검찰 개혁과 관련해서도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며 "진짜 공정·정의·인권을 위한 보장할 검찰 개혁은 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하라"며 "경제부터 살려야 한다.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