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조국, 이대로 폐족? 총선서 이언주와 맞대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06:06:15
    [조국 사퇴 후폭풍] 조국, 이대로 폐족? 총선서 이언주와 맞대결?
    청문회 낙마했다 선거로 기사회생 선례 있어
    급격히 오른 인지도 그냥 사장하긴 아까울듯
    출마하면 부산…이언주 "얘기할 단계 아냐"
    기사본문
    등록 : 2019-10-15 04: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청문회 낙마했다 선거로 기사회생 선례 있어
    급격히 오른 인지도 그냥 사장하긴 아까울듯
    출마하면 부산…이언주 "얘기할 단계 아냐"


    ▲ 이언주 무소속 의원과 조국 전 법무장관(자료사진). ⓒ데일리안

    조국 전 법무장관이 35일만에 물러났다. 과연 이대로 폐족(廢族)으로 전락할 것인지, 총선을 반 년 앞둔 정치권은 선출직으로의 선회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14일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길게 봐서 정치가 끝났다고 볼 수는 없다"며 "김태호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도 이명박정부에서 국무총리로 지명됐다가 청문회에서 낙마했는데도 봉하마을에서 출마해 당선돼, 단숨에 대권주자로 복귀한 선례가 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실제로 여권이 조 전 장관을 이렇게 활용하는 방안에 미련을 가질 법하다는 관측이 곳곳에서 나온다.

    '정치인은 부고(訃告) 말고는 뭐든지 유리하다'는 말대로 후보자 지명부터 장관 사퇴까지 3개월간 쏟아지는 검증 기사로 인지도가 크게 높아지고 친문(친문재인) 세력이 조 전 장관을 중심으로 결집했다. 일부 차기 대권주자 조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이어 3위로 나오기도 했다.

    조 전 장관 본인은 "만신창이가 됐다"며 선을 긋지만 정치는 알 수 없다. 뭣보다 조 전 장관 본인이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 활동을 하다 실패한 뒤 "다시는 여의도(정치)를 가까이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민정수석·법무장관으로 현실정치에 발을 들였다.

    한 의원실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은 새정치연합에서 혁신에 실패했고, 민정수석으로 인사검증에 실패한데다, 법무장관까지 결과적으로 실패하는 등 실패만 거듭했지만 계속해서 다음 순서로 나아갔다"며 "선출직은 국민의 투표로 모든 흠결이 치유된다는 점에서도 매력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출마를 한다면 고향 부산이 유력하다. 여권의 입장에서도 부산이나 최소한 양산·김해 등 부산에 가까운 지역구에서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면 의미가 없다는 분석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초선 의원 하나 만들고 말자는 프로젝트가 아니지 않느냐"며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밑에서 민정수석을 한 뒤, 양산에서 초선 의원을 거쳐 PK 표를 깨먹고 대선에서 승리했는데, 조 전 장관도 같은 성공루트를 밟으려면 부산이나 가까운 곳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조 전 장관은 배우자·아들딸과 동생·5촌 조카까지 일가가 수사를 받고 있으며, 본인도 자본시장법 위반·공직자윤리법 위반·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상식적으로는 반 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 출마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자연스럽지 못하다.

    하지만 장관 후보자 지명부터 35일만에 사퇴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과정이 이미 상식의 흐름을 벗어났다는 점에서, 총선 출마라는 시나리오도 마냥 불가능한 것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상식적으로 보면 말이 되지 않는 이야기지만, 이미 사태의 전개가 상식선에서 예측할 수 있는 수준을 뛰어넘었다"며, 조 전 장관의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신율 교수는 "집권여당이 한 지역구에 총력전을 펼친다면 사람 하나 당선시킬 힘은 있다. 부산에서 조 전 장관이 출마한다면 당선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조 전 장관 당선에 전력투구하다가 다른 곳에서 잃는 의석이 많을 수는 있다"고 내다봤다.

    사그러든 줄 알았던 조 전 장관의 총선 출마 불씨가 되살아나면서 다양한 조합의 대결 가능성도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대진표가 부산 중구에 위치한 혜광고 출신 조 전 장관과, 영도구에 소재한 영도여고 출신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맞대결 '카드'다.

    이 의원은 전부터 '586 내로남불의 대명사가 된 조 전 장관이 내 고향 부산에 출마한다면, 맞대결을 벌여 꺾어주겠다'고 공언해왔다.

    자유한국당도 이 의원의 영입과 부산 출마 가능성에 문을 열어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지도부 인사는 사견임을 전제로 하면서도 "이언주 의원이 부산 어느 지역구든 본인이 원하는 곳에 와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한 이언주 의원은 여론의 초점이 조 전 장관의 총선 출마 문제로 흐려지는 것에 경계감을 나타냈다.

    이 의원은 "조국을 총선에서 심판하겠다는 나의 말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라며 "조국 사퇴로 끝이 아니라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분명히 물어야 한다. 지금 조국의 향후 정치 행보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