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사랑 응원하는 이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06:49:28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사랑 응원하는 이유
    기사본문
    등록 : 2019-10-16 15:3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매주 방송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의 사랑법엔 앞뒤 재는 밀당의 묘미가 없다. ⓒ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 커플의 사랑 방식에 시청자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매주 방송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의 사랑법엔 앞뒤 재는 밀당의 묘미가 없다.

    이들에게 '썸'이란 요즘 사람들의 애매한 관계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화르르 불태우지 않고 은근히 따뜻하게 오래도록 유지되는 사이를 의미한다. 누군가에겐 세련되지 못하다 여겨질지 모르지만, 이들의 사랑을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오고, 진심으로 응원하게 된다.

    동백은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재수 없다고 말하는 인생을 살아가는 인물이다. 어렸을 때는 엄마가 없어 '병균 덩어리' 취급을 받고, 커서는 남편 없이 혼자 애를 키우며 술집을 운영한다는 이유로 갖은 오해와 냉대를 버텨내야 했다. 그런 동백의 세상을 처음으로 나무라지 않았던 사람이 바로 용식이다.

    용식은 첫 만남에 "사람 마음이라는 게 3초 안에 업어치기가 가능한 거구나"라는 것을 깨달았고, 그 후엔 어떤 난관에 부딪혀도 꺾이지 않는 역대급 직진을 보여줬다. 세상 사람들이 동백에게 따가운 눈초리를 보내도, 본인만은 동백의 '작정하고 편파적인 편'이 될 거란다. 이 고백에도 끄떡없는 사람이 어디에 있을까.

    용식의 투포환급 고백에 동백의 마음도 살랑였다. 하지만 동백에게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은 그 설렘을 제대로 누리지도 못하게 했다. 안 그래도 사람들이 박복하다 말하는 삶인데, 자신을 버렸던 엄마(이정은 분)가 치매까지 걸려 돌아왔으니 그럴 만도 했다.

    동백은 이런 자신의 "무시무시한 팔자"에 끼워주기엔 용식이 너무 귀엽다며 그를 포기하기로 했다. 그러나 용식에겐 포기란 없었다. 그에게는 동백이 어떤 삶을 살아왔다고 해도 전혀 대수롭지 않았기 때문. 오히려 그녀의 엄마에게 필요한 기저귀와 이불 등을 한가득 사들고 "동백씨 보고 싶어 죽는 줄 알았잖아요"라며 자신은 여전히 동백을 좋아하고 있다 당당히 말했다.

    용식이 동백에게 준건 무조건적인 사랑 뿐만이 아니었다. 세상의 편견 속 웅크려있는 동백을 볼 때면 용식의 마음 속엔 "화 같기도, 미안함 같기도 한" 뜨거움이 치밀어 올랐다.

    용식은 동백에게 응원과 칭찬을 꾸준히 얘기해줬다. 당신이 자랑스럽다고, 당신의 인생은 충분히 훌륭하다고, 혼자서도 충분히 빛나는 사람이라고. 그렇게 '촌놈' 용식의 직진 순애보는 세상에 웅크려있던 동백을 '폼 나게' 만들었다. "이 사람이랑 있으면 내가 막 뭐라도 된 것 같아"라는 생각에 땅만 보고 걷고 다니던 그녀가 마침내 고개를 든 것이다.

    동백이 원하는 스타일로 맞추겠다는 남자, 동백에게만은 쉬운 놈 하겠다는 남자, 자신의 것을 다 걸고 동백을 사랑하겠다는 남자, 동백이 있는 곳이 지뢰밭이면 더더욱 혼자 안 내버려둔다는 남자. 현실에서도 찾아보기 힘들 것 같은 그 남자 용식은 동백의 '자존감 지킴이'가 되어 그녀를 환히 빛내주고 있다.

    '사랑한다면 이들처럼'이란 연애학 개론이 있다면, 이들 커플을 추천해주고 싶을 정도로 말이다. 하지만 이제 막 세상을 향해 발을 내디딘 동백이 연쇄살인마 까불이 때문에 또다시 웅크려들고 있다. 용식은 그녀의 어깨를 다시 펴게 만들 수 있을까.

    '동백꽃 필 무렵' 17~18화는 16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