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에 연매협 "악플 등 사이버 테러 강경대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01:38:03
    설리 사망에 연매협 "악플 등 사이버 테러 강경대응"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00:0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가수 겸 연기자 설리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는 사이버 테러 등을 묵과하지 않고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데일리안 DB

    가수 겸 연기자 설리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는 사이버 테러 등을 묵과하지 않고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설리의 죽음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익명성에 기대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사이버 테러 언어폭력(악플)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설리뿐 아니라 수많은 연예인이 악성 댓글 등 사이버 폭력에 시달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연예인과 소속사에서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온라인상 악성 댓글을 좀처럼 줄지 않는 등 악플을 비롯한 사이버 폭력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연매협은 "과거 피해자들이 그러했듯이 루머 유포자 및 언어폭력(악플), 악플러들의 범죄 특히 사이버 테러에 가까운 것들에 이제 가벼이 넘기지 않을 것이며,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중문화예술산업종사자,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무분별하게 전하는 언어폭력에 대해 전면적으로 초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매협은 지난 2016년 6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인터넷 바른말 사용하기' 캠페인을 진행하며 '선플달기 운동' 등을 시작했지만 단발성으로 끝난 것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에 연매협은 언어폭력(악플), 악플러가 엄중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정부에 질의와 청원을 제기할 계획이다.

    연매협은 "협회는 더 이상 악성 댓글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의 명예와 인격이 실추되는 일이 없도록 사이버 테러, 악플, 악플러 근절 및 방지를 위한 사회적 활동을 점차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