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정부 중 누가 검찰중립 보장?"…윤석열 "MB정부, 쿨하게 처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8:02:17
    "역대 정부 중 누가 검찰중립 보장?"…윤석열 "MB정부, 쿨하게 처리"
    윤석열 "대통령 형 구속했는데 관여 없더라"
    기대와 다른 답변에 이철희 황급히 말문 막아
    "박근혜정부 때는 다 아는 것" 부정적 뉘앙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03:00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윤석열 "대통령 형 구속했는데 관여 없더라"
    기대와 다른 답변에 이철희 황급히 말문 막아
    "박근혜정부 때는 다 아는 것" 부정적 뉘앙스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에서의 검찰 중립성을 비교해달라는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명박 정부에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17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대검 중수부 과장, 특수부장으로 3년간 특별수사를 했다"며 "당시 대통령 측근과 형(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을 구속할 때 (권력으로부터) 별 관여가 없었다"고 답했다.

    "이명박·박근혜정부와 현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인가. 그나마 (검찰의) 중립을 보장하고 있느냐"는 질의에 윤 총장이 뜸을 들이자 "(답이) 어렵느냐"라고 다그치기까지 했던 이철희 의원은 기대했던 바와는 다른 답변이 나오자 "자, 총장, 좋다"며 급히 윤 총장의 말문을 막았다.

    이명박 정부 당시 대통령의 형제를 향한 검찰의 수사가 이뤄졌고, 정권 실세 여럿이 영어(囹圄)의 몸이 됐다. '만사형통'이라는 신조어까지 낳은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과 '왕차관'이라 불렸던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의 멘토로 꼽히던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여권 실세로 이름났던 천신일 씨 등도 비리 혐의로 구속됐다.

    다만 윤 총장은 박근혜정부에 대해서는 "다 아시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뉘앙스로 언급했다. 윤 총장은 박근혜정부 당시 2012년 대선 관련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팀에 몸담았다 지휘라인과 마찰을 빚어 좌천됐다.

    이날 이철희 의원은 이러한 윤 총장의 과거 이력을 언급하며 "대선 관련 수사하던 분 다 좌천시키던 (박근혜)정부가 중립성을 보장했느냐, (검찰총장) 임명장을 줄 때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고 한 (문재인)정부가 중립성을 지켰느냐"며 "그 (박근혜)정부 때 그렇게 한 분들이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을 이야기하면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