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 주인공 그 이상의 가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9:39:41
    '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 주인공 그 이상의 가치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22:30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이 시청자들을 천리마 마트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든다.ⓒ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이 시청자들을 천리마 마트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든다.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 가운데, 극 중 천리마 마트의 사장 정복동 역을 맡아 열연중인 김병철. 다소 엉뚱하고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상황에서도 김병철은 특유의 진지한 코미디 연기로, 매 등장마다 극을 이끄는 중심축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병철은 황당하기 그지 없는 행동과 알 수 없는 정복동의 속내를 실감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자칫 현실감이 없어 보일 수 있지만, 김병철의 뻔뻔한 연기는 적정의 선을 지키며 이야기의 전개를 더욱 흥미롭게 한다. 가볍지만 가볍지 않은 김병철의 매력이 통한 것.

    특히 복수심에 천리마 마트를 망가뜨리기 위한 일명 '미친 짓'에 돌입했지만 정복동의 의도와는 달리, 자꾸만 마트의 매출이 오르는 기현상에 황망한 표정으로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 그의 모습은 극의 재미를 높이는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되기도. 또, 그 동안 옳았다고 생각했던 일과 반대로 하고 있지만 오히려 더 잘되는 천리마 마트, 어처구니 없는 일에 자신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정복동의 진심은 인간적이며 심지어 귀엽기까지 하다. 이는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듯한 김병철의 안정적인 연기력이 뒷받침 돼 있기 때문. 그렇기에 김병철의 정복동에 빠져들 수 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김병철은 이번 작품이 웹툰을 원작으로 두고 있는 만큼, 촬영 전부터 대본 분석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았다. 원작을 드라마화하면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는 게 좋을지 현장에서도 제작진과 끊임없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는 등 작품에 온전히 몰입해 있다고. 이렇듯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그야말로 김병철의 무한 매력 총집합이다. 각고의 노력을 담아 그의 색을 입힌 캐릭터로 자신만의 공고한 영역을 구축, 차별화된 정복동 캐릭터를 완성시켰다는 평.

    B급 감성의 매력에 김병철의 팔색조 연기향연이 더해지며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끌어당기고 있는 바. 코미디부터 휴먼드라마까지 모든 장르를 담아낸 '쌉니다 천리마마트' 속 주인공 그 이상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는 김병철이 펼칠 정복동의 서사에 귀추가 주목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