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공수처 절대 안돼…'좌파 법피아' 천지 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4:27:33
    나경원 "공수처 절대 안돼…'좌파 법피아' 천지 될 것"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 못 앉힌다는 것은 거짓말"
    기사본문
    등록 : 2019-10-18 14:14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 못 앉힌다는 것은 거짓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무능 위선 문정권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개혁의 핵심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에 대해 "공수처 검사가 민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등으로 채워져 '좌파 법피아'의 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무능 위선 문재인 정권 심판'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공수처장 추천위원 7명 중 한국당 몫은 1명인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돼 여당보다 더 여당스러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면 6명 추천위원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간다.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못 앉힌다는 것은 왜곡이자 거짓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공수처 차장, 밑의 수사관도 모두 대통령이 임명한다"며 "공수처는 절대 불가다. 필요하다면 공수처와 관련해 끝장토론을 하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무중계·무관중' 평양원정 경기에 대해선 "북한이 우리 선수들을 마치 수용소에 있는 죄인 다루듯 했다"며 "여당에 북한의 사과를 요구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