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고’ 보잉 737맥스 결함 은폐 정황…“통제불능” 문자공개 파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22:44:42
    ‘추락사고’ 보잉 737맥스 결함 은폐 정황…“통제불능” 문자공개 파장
    기사본문
    등록 : 2019-10-19 11:2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두 차례 추락사고로 운항 정지된 미국 보잉사의 737맥스 기종 결함을 직원들이 사전에 알고도 은폐했다고 볼만한 정황의 문자메시지가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및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보잉 소속 737맥스 기술담당 조종사로 일했던 마크 포크너(현재 사우스웨스트 항공 근무)는 지난 2016년 11월 동료 조종사에게 보낸 SMS에서 “그것(737맥스)은 시뮬레이터에서 통제 불능이었다”고 썼다.

    당시 포크너는 “물론 내가 비행을 잘 못 한다는 걸 인정한다. 하지만 그건 지독한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트리밍’(제트기가 조종 행위 없이도 일정한 비행자세를 유지하면서 자기 순항하는 상황) 중 예상 밖의 움직임이 시뮬레이션 비행에 반영됐다고 했다.

    또 포크너는 “미연방항공국(FAA) 측에 거짓말했다”고 말했는데, 이 거짓말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포크너는 보잉의 최고 기술담당 조종사로 FAA 측과 737맥스 기종의 조종사 훈련 프로그램 관련 조정 업무를 담당했다.

    그런 그가 이 메시지를 보낸 시점은 FAA의 737맥스 기종 승인이 이뤄지기 수개월 전이다.

    보잉은 이 메시지를 최근에서야 의회와 교통부 등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잉 737 맥스 기종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사고와 지난 3월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로 모두 346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난 뒤 운항 정지된 상태다.

    보잉은 MCAS로 불리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완료하고 FAA 등 연방 당국의 운항 재개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앞서 미 ABC 방송은 미국 최대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AA)이 보잉 737맥스 기종의 운항을 내년 1월 16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