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됐다" 주장 반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11:45:07
    日 정부 "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됐다" 주장 반복
    "한국 측 현명한 대응 요구 변화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19:49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연합뉴스

    "한국 측 현명한 대응 요구 변화 없어"

    일본 정부가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문제 등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어떤 대응을 할 것이냐는 물음에 "우리나라로서는 여러 가지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계속해서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 간다는 점에 변화가 없다"고 정례 기자회견에서 답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일관된 입장'이라는 것이 징용 소송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의해 해결이 끝났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그는 징용 배상 판결이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 등 최근 한일 간 현안을 거론하며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황은 "한국 측에 의해 부정적인 움직임이 이어진 것" 때문이라고 했다.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과 이에 근거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재산 압류 등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한일 양국 정부는 이 총리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일정을 조율 중이다. 오는 24일 면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