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현대모비스와 5G 자율주행 협력…커넥티드카 시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08:22
    KT, 현대모비스와 5G 자율주행 협력…커넥티드카 시연
    주행 데이터 실시간 전송 기술 구현
    기사본문
    등록 : 2019-10-22 13:44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KT 직원들이 22일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KT

    주행 데이터 실시간 전송 기술 구현

    KT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작년부터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1차 협력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개발 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평 규모로, 자율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주행시험장을 포함하고 있다. KT는 작년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현대모비스와 공동 개발 중이다.

    이날 공개된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크게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 과제로,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필수기술들로 평가받는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이번 교류회에선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다. 구체적으로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이다.

    KT는 안정적 V2X 자율주행 시연을 위해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서비스품질(QoS) 최적화 기술, 정보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했다.

    특히, 이날 시연한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했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 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을 함께 적용해 자율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이처럼 1차 과제 성공으로 자율주행의 핵심적인 기술들을 단말, 네트워크, 응용서버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레벨까지 구현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 전무와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 전무, 김성운 현대엠엔소프트 연구소장 상무를 비롯한 각사 유관 임원들이 참석했다.

    장재호 EE연구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을 갖춘 KT와의 시너지를 통해 짧은 시간 내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식 기업고객본부장은 “연구개발 파트너로서 이번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면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콘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