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불이는 흥식이? '동백꽃' 시청률 '껑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3일 06:34:57
    까불이는 흥식이? '동백꽃' 시청률 '껑충'
    매회 자체 최고 성적 기록
    향미(손담비) 죽음 드러나
    기사본문
    등록 : 2019-10-24 08:3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매회 자체 최고 성적 기록
    향미(손담비) 죽음 드러나


    ▲ '동백꽃 필 무렵'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방송 캡처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KBS2 '동백꽃 필 무렵' 얘기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동백꽃 필 무렵' 21회와 22회 시청률은 12.9%-16.9%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성적을 냈다.

    전날 방송에서는 연쇄살인범 '까불이'가 죽인 인물이 향미(손담비)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줬다. 또 용식(강하늘)이 찾던 캣맘은 흥식(이규성)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누리꾼들은 까불이가 흥식이나 흥식이 아버지라며 추측하고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동백(공효진)은 향미(손담비)와 엄마 정숙(이정은)과 함께 아들 필구(김강훈)의 경기를 관람하러 갔다. 필구가 '술집 아들'이라고 불리는 걸 원치 않았던 동백은 내심 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지만, 좀처럼 학교에 가질 않았다. 하지만 필구는 엄마의 사랑을 잔뜩 받아 튼튼하다는 용식 때문에 처음으로 용기를 냈다.

    "인생 쪽수에 장사 있냐고"라는 향미의 말대로, 그들의 포스 넘치는 행차길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빠들의 휘황찬란한 '장비빨'에 잠시 위축되기도 했지만 동백은 아무래도 좋았다. 필구의 경기를 처음 직관했고, 필구가 자신을 너무도 반가워하자 내심 기뻤던 것.

    하지만 그 뜨거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플레이어들이 있었으니, 바로 상대편 야구 코치의 진두 아래 더러운 플레이를 펼치는 7번 투수와 심판이었다. 명백한 볼임에도 불구하고 스트라이크라고 판정하는 심판의 오심에 잔뜩 화가 나있던 필구. 화가 목 끝까지 차올랐던 그 순간, 7번 투수가 위협구를 던지며 자신의 허벅지를 강타하자 '깡' 필구는 그의 코를 강타했다.

    순식간에 난장판이 되어버린 장내에서 혼이 난 건 오로지 필구 하나였다. 심지어 상대편 코치는 필구 머리에 꿀밤을 먹이며 싹수가 노란 애는 경기를 하면 안 된다 윽박질렀다. 필구는 홀로 요목조목 따졌지만, 어른에게 대드는 것이 무서웠고, 그래서 울컥했다.

    그 절정의 순간, 필구를 구원할 '히어로'가 등장했다.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키며 등장한 용식이 7번 투수에게 역으로 꿀밤을 먹이곤 '더티 플레이'를 응징한 것. 필구가 네 자식이냐는 코치의 역정에도 "그래 내 새끼다"라고 우렁차게 외쳤다. 그 든든함에 필구는 처음으로 용식에게 심장이 떨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향미의 숨겨왔던 곡절이 밝혀졌다. 향미는 동백과 초등학교 동창이었다. 과거 동백이 고아라는 이유로 혼자가 됐다면, 향미는 ‘물망초’라는 술집의 딸이라는 이유로 혼자가 됐고, 어디를 가든 사람들의 핍박과 차별을 받았다.

    하지만 동백은 달랐다. 향미를 유일하게 가족처럼 대했고, 처음으로 향미를 지켰다. 그 따뜻한 진심에 차가운 현실에서 도망쳐 시급 받는 알바생으로 정착하게 된 향미는 자신의 이름처럼 '고운' 인생을 꿈꿨다.

    하지만 “다 살던 가닥이 있는 거지. 니 팔자가 널 그냥 두겠니”라는 친구의 말대로, 향미의 팔자는 그녀를 내버려두지 않았다. 예전에 술집에서 함께 일했던 김낙호(허동원)가 자신의 돈을 갚으라며 찾아와 향미를 협박한 것. "인생 무연고자로 끝나면 얼마나 서글프냐"라는 무서운 위협에 향미가 움찔하자 동백이 나섰다.

    그럼에도 낙호가 향미의 멱살까지 잡으며 끌고 가자 동백은 불타올랐다. 스테인리스 볼로 낙호의 머리를 내려치며 “꺼지라고 했지. 나 성격 있어. 얘도 성격 있고, 사람들 다 성격 있어”라고 그녀의 인생 처음으로 속 시원한 포효를 뿜어낸 것. 옹산 히어로의 등장을 알린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히어로뿐만 아닌 대마왕도 등장했다. 길고양이가 없음에도 꼬박꼬박 사료를 채워두고, 알고 보니 그 사료에 농약 성분이 있었다는 점까지 알아내면서 용식이 계속해서 미심쩍게 여겼던 '캣맘'의 정체가 흥식(이규성)으로 드러나 긴장감을 높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