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타 2방’ 오재일, 박세혁 제치고 KS MVP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06:06:28
    ‘결승타 2방’ 오재일, 박세혁 제치고 KS MVP
    기사본문
    등록 : 2019-10-26 19:32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오재일 한국시리즈 MVP. ⓒ 뉴시스

    결정적 한 방으로 두산의 우승을 이끈 오재일이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두산은 2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키움과의 원정 4차전서 연장 접전 끝에 11-9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4전 전승을 내달린 두산은 2016년 이후 3년 만에 왕좌에 복귀, 통산 6번째 우승을 완성했다. 반면 키움은 넥센 시절이던 2014년 이후 5년 만에 정상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패퇴하고 말았다.

    주인공은 오재일이었다. 오재일은 이날 4차전에 3번 1루수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의 맹활약으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특히 9-9로 맞선 연장 10회초에는 결승타를 때렸고, 1차전에서도 끝내기 안타로 팀 승리를 이끈 바 있다.

    그 결과 오재일은 경기 직후 기자단 투표에서 69표 중 36표를 획득, 유력한 후보였던 박세혁(26표)을 제치고 MVP로 선정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