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문정희, '강렬 아우라→흔들린 눈빛' 온도차 열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5:08:34
    '배가본드' 문정희, '강렬 아우라→흔들린 눈빛' 온도차 열연
    떨리는 손짓까지 디테일하게 그려 눈길
    능수능란한 연기력에 시청자 호평 쏟아져
    기사본문
    등록 : 2019-11-03 12:17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가본드' 문정희가 눈부신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SBS 방송 캡처.

    '배가본드' 문정희가 온도차 열연을 펼치며 몰입도를 견인했다.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제시카리는 기자회견 도중 긴급 체포되며 눈길을 모았다. 김우기(장혁진 분)가 법정에서 존엔마크사 마이클 부사장에게 오백만 달러를 받았다고 증언하며 제시카리에게 위기가 찾아온 것.

    궁지에 몰린 제시카리가 존엔마크사 본사 고위층에 대응을 부탁했지만 거절당하며 그의 초조함이 폭발했다. 설상가상 구속될 수도 있다는 홍변호사의 말에 분노가 극에 달한 상황. "구속 같은 소리 작작해. 누가 날 구속시켜?"라며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판세를 뒤엎기 위해 기자회견을 연 제시카리가 유가족들의 모습과 그들이 들어 올린 희생자들의 사진을 보고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손까지 떨며 유가족들의 참담함을 몸소 느낀 제시카리는 곧 긴급 체포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유가족들 앞에서와는 달리 교도소에서 다시 만난 상미(강경헌 분)와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며 여유를 잃지 않던 제시카리는 이내 자신보다 상미가 먼저 출소하게 되자 다시금 불길한 기운을 감지한다.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릴리(박아인 분)와 손을 잡고 계략을 꾸미는 제시카리가 달건(이승기 분)에게 의문의 영상을 보내며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 제시카리가 위기에서 벗어나 악의 그림자를 드리울지 이목이 쏠린다.

    이날 방송에서 문정희는 강렬한 아우라부터 흔들리는 눈빛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열연을 펼쳤다. 줄곧 다크한 카리스마로 극을 압도하던 문정희가 유가족들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한 것. 방황하는 눈빛과 떨리는 손짓까지 디테일하게 그리며 제시카리의 감정을 오롯이 표현해냈다.

    그런가 하면, 다시 조우한 상미 앞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광기 서린 눈빛을 장착하고 극악무도함을 드러내며 극적 긴장감을 자아냈다. 강렬한 카리스마와 흔들리는 감정의 간극을 유연하게 넘나드는 문정희의 능수능란한 연기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한편, 비행기 테러의 진실이 수면 위로 떠오를수록 더욱 폭주하는 제시카리가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SBS '배가본드'는 금, 토 10시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