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혼돈의 주말… "200명 체포되고 50여명 다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09:19:13
    홍콩 혼돈의 주말… "200명 체포되고 50여명 다쳐"
    기사본문
    등록 : 2019-11-03 16: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주말 홍콩 도심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크게 충돌해 시위대 수백명이 체포되고 부상자가 속출했다. ⓒ연합뉴스

    주말 홍콩 도심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크게 충돌해 시위대 수백명이 체포되고 부상자가 속출했다.

    3일 연합뉴스에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센트럴 등 도심에서 동시다발로 벌어진 전날 시위와 관련해 불법 시위 등 혐의로 200명 이상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54명은 부상으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한 남성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화 운동 진영은 당초 전날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 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경찰은 이를 불허했다. 이에 시위대는 경찰의 불허에도 코즈웨이베이, 완차이, 센트럴, 몽콕, 침사추이 등지에서 동시다발로 도로를 점거하고 게릴라 시위를 벌였다.

    22주째 이어진 주말 시위에 참여한 홍콩 시민 일부는 경찰에 화염병과 벽돌 등을 던졌고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까지 동원해 진압에 나섰다.

    경찰은 최근에는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면 우선 경찰관들을 일렬로 배치해 저지선을 형성하고 해산 경고를 한 뒤 진압에 나섰다. 하지만 전날에는 시위대가 도로를 차지하자마자 곧바로 해산 작전에 돌입하는 등 적극적인 진압 전술로 선회했다.

    일부 강경 시위대는 베스트마트360, 스타벅스 등 중국 기업이나 친중국 성향의 기업으로 간주하는 상업 시설들을 공격해 파괴했다.

    특히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언론인 신화통신의 홍콩 사무실 건물을 습격해 건물 1층 유리창을 깨고 로비 시설들을 부쉈다. 건물 안에 신화통신 관계자들이 머무르는 가운데 시위대가 로비에 화염병을 던졌으나 불은 조기에 진화돼 인명 피해로 번지지는 않았다.

    한편, 중국 최고 지도부 일원인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6월 홍콩 시위 시작 이후 처음으로 공식 회동을 할 예정이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람 장관이 5일 베이징으로 이동해 6일 한 상무위원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상무위원은 홍콩·마카오 업무를 관장하는 최고 책임자다. 지난 6월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시작되고 나서 한 상무위원과 람 장관의 공식 회동이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