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맑음
미세먼지 38

FA 류현진, 적정 몸값 3년 5550만 달러?

  • [데일리안] 입력 2019.11.05 09:00
  • 수정 2019.11.05 10:20
  • 김평호 기자

디애슬레틱, FA 시장서 7위 평가

류현진의 적정 몸값이 3년간 5550만달러(약 644억원)로 예상됐다. ⓒ 뉴시스류현진의 적정 몸값이 3년간 5550만달러(약 644억원)로 예상됐다. ⓒ 뉴시스

2019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한 류현진의 적정 몸값이 3년간 5550만 달러(약 644억원)로 예상됐다.

미국 온라인 스포츠전문매체인 디애슬레틱의 칼럼니스트 짐 보우든은 5일(한국시각) 올해 FA 시장에 나온 상위 35명의 계약 규모와 이들에게 적합한 팀을 전망했다.

보우든은 류현진을 상위 35명 중 7위로 꼽으며 3년 계약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류현진에 대해 보우든은 “오랜 어깨 문제에서 벗어나 다저스 구단의 퀄리파잉오퍼(1년간 연봉 1790만달러) 제안을 받아들였다”며 “2018∼2019년 2년간 44차례 선발 등판에서 건강하고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고, 올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2.32) 타이틀도 차지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올해 합당한 장기 계약을 할 것”이라며 “그는 다저스 잔류를 선호하지만, 계약이 불발된다면 인근의 LA 에인절스 행도 가능할 것”이라고 점쳤다.

이 밖에 보우든은 미네소타 트윈스, 밀워키 브루어스 등도 류현진 영입이 가능할 팀으로 꼽았다.

한편, FA 1위는 예상대로 우완 강속구 투수 게릿 콜이었다.

보우든은 콜이 8년간 2억8800만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액수에 계약을 맺을 것으로 전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