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튼구름
미세먼지 39

‘3년 더’ 박항서 감독, 베트남 신화 2막 펼친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1.07 15:09
  • 수정 2019.11.07 15:17
  • 김평호 기자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3년 재계약

역대 사령탑 가운데 최고 대우로 성공신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항서 감독이 베트남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박항서 매직’으로 베트남 국민들의 사랑을 받은 박항서 감독이 3년 더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박 감독은 7일 오전(현지시각)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박항서 감독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DJ매니지먼트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재계약 체결 직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베트남과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재계약으로 베트남 국민의 기대 수치가 더 높아질 것이기 때문에 더 많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지금과 같이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U-23) 감독을 맡게 되지만, 두 대표팀의 소집 시기가 겹칠 경우 직접 코치진을 구성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서의 인생 제2막을 순조롭게 열었다.

2017시즌 내셔널리그(실업축구리그) 창원시청 지휘봉을 잡던 박항서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부터 베트남 대표팀을 맡은 뒤로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지난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U-23 대표팀을 이끌고, 베트남의 역대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을 이끌며 영웅으로 등극했다. 이어 박 감독은 지난해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베트남의 역대 첫 4강 진출을 이끌며 또 한 번 지도력을 인정받았고, 이후 스즈키컵 우승컵까지 올리며 박항서 매직에 방점을 찍었다.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을 안기며 또 한 번 베트남을 열광시켰다.

박항서 감독의 다음 목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다. ⓒ 뉴시스박항서 감독의 다음 목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다. ⓒ 뉴시스

그는 축구 감독에게는 무덤이나 다름없던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 자리를 오랫동안 유지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재계약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한 때 재계약 협상이 지지부진하면서 결별에 대한 가능성이 흘러나오기도 했지만 베트남축구협회는 최고 대우로 박항서 감독에 대한 예우를 확실히 했다. 현재 24만 달러(약 2억8000만원)인 박 감독의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역대 베트남 감독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항서 감독의 다음 목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최초 진출이다. 가능성도 낮지 않다. 1차전 태국 원정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던 베트남은 지난 10일 말레이시아를 1-0으로 누르고 첫 승을 따냈다. 이어 인도네시아 원정에서도 승리하면서 아랍에미리트(UAE)-태국과 조 1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재계약으로 팀을 이끄는 데만 전념할 수 있게 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서 또 한 번의 성공 신화를 써내려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