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출근 미룬 채 바다로 향한 남자? 내 스타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3일 07:10:04
    한혜진 "출근 미룬 채 바다로 향한 남자? 내 스타일"
    기사본문
    등록 : 2019-11-12 14:55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한혜진이 감성적인 남자에 호감을 드러냈다. ⓒ KBS JOY

    현재를 즐기는 감성적인 남친과 미래를 생각하는 이성적인 여친의 말 못 할 연애담이 공개된다.

    12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65회에서는 결혼을 앞두고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커플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이날 방송에서는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현실적인 연애담이 공개돼 열띤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착실히 미래를 준비하며 이성적이고 현실적으로 살아온 사연녀는 세상을 아름답게만 보는 정 반대의 남친에게 끌렸지만 결혼을 준비하면서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히게 된다.

    감성적인 남자친구는 세상에 둘도 없는 특별한 결혼식을 원했고, 평범에서 벗어나면 다 돈이라는 것을 아는 사연녀는 점점 좁힐 수 없는 의견차에 지쳐간다. 하지만 단순한 성격 차이로만 알았던 이야기는 모두를 경악케 한 반전으로 이어져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바다 보고 싶다'는 말에 출근 걱정도 미룬 채 바다로 향했다는 남친의 이야기에 한혜진은 "딱 숙이언니랑 내 스타일"이라며 낭만적인 모습에 감탄을 드러냈고, 김숙은 "어떻게, 오늘 바다 갈래?"라며 대리 설렘 지수를 증폭시켜 웃음을 선사했다고.

    하지만 곧 이어진 남친의 충격적인 반전 모습에 참견러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주우재는 "소오름이다. 분수를 알아야 한다. 이 정도면 다른 행성의 남자"라며 거침없는 참견을 쏟아냈고, 김숙 또한 "친언니같이 얘기할게요"라며 묵직한 돌직구를 날렸다고 해 본방사수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참견러들의 치열하고도 뜨거운 참견 열기를 불러일으킨 커플의 반전 사연은 과연 무엇일지, 12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