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KB운용, 'KB 通 CHINA DAY'개최…中 투자유망 산업 소개

  • [데일리안] 입력 2019.11.13 16:21
  • 수정 2019.11.13 16:21
  • 이미경 기자

12일 오후 콘래드에서 열린 ‘KB 通 CHINA DAY’에서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우측부터 KB자산운용 최홍매 상해법인장, 하비스트 자산운용 Liheng Deng 시니어 전략 애널리스트, CICC Bingyan Huang 핀테크 Tech 애널리스트, KB자산운용 Ryan Ma 애널리스트.ⓒKB자산운용12일 오후 콘래드에서 열린 ‘KB 通 CHINA DAY’에서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우측부터 KB자산운용 최홍매 상해법인장, 하비스트 자산운용 Liheng Deng 시니어 전략 애널리스트, CICC Bingyan Huang 핀테크 Tech 애널리스트, KB자산운용 Ryan Ma 애널리스트.ⓒKB자산운용

KB자산운용은 지난 12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패러다임 변화 속 중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KB 通 CHINA DAY'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중국 투자 전문가 및 중국 현지 전문가들과 함께 중국 경제를 전망해 보는 한편 중국의 투자유망 산업과 기업을 살펴보면서 중국 자본시장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중국 시장 전략 △ 중국의 미래 △ 중국 경제 전망 △ 중국 유망 산업 및 기업 등 총 4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중국 자본시장은 한국의 7배에 이르는 거대 시장으로 KB자산운용은 그동안 다양한 중국관련 펀드를 선도적으로 개발해 우수한 운용 성과를 거뒀다”며 “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이 5%대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시장은 규모에서뿐 아니라 4차 산업에서도 미국과 견줄 수 있는 중요한 투자처”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기관투자자와 판매사 담당자들을 비롯해 약 200여 명이 참석하는 등 중국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는 “최근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 비중이 급증하고 있다”며 “적어도 중국에서만큼은 KB자산운용이 업계 최고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KB자산운용은 2018년 8월 상해 현지 법인을 설립 하는 등 중국 직접 운용 역량 강화를 추진 중이다. KB자산운용의 중국 펀드 운용 규모는 약 1조5600억 원으로, 현재 KB 통중국 고배당 펀드를 비롯해 약 6000억원 규모의 중국 펀드를 직접 운용하고 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