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92세' 직원의 은퇴식 화제…17년간 지각·결근 無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22:04:10
    맥도날드 '92세' 직원의 은퇴식 화제…17년간 지각·결근 無
    기사본문
    등록 : 2019-11-13 20:2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92세로 은퇴한 맥도날드 최고령 직원 임갑지씨오른쪽이 임갑지씨. ⓒ맥도날드 제공

    한국 맥도날드에서 최고령 시니어 크루(직원)가 은퇴해 화제다.

    맥도날드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임갑지(92)씨의 은퇴식을 열고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임씨는 2003년부터 올해까지 17년간 경기도 양주 자택으로부터 20km 떨어진 맥도날드 미아점에서 근무했다.

    고객들이 식사를 하는 공간을 정돈하는 업무를 맡았으며, 17년 동안 한번도 결근이나 지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임씨는 매장에 대한 주인의식을 갖고 매니저의 마음으로 일하는 것을 자신의 철학으로 삼았다"며 "시간이 날 때마다 매장 밖 지하철역 주변의 쓰레기를 청소하는 등 맡은바 이상 책임을 다했다"고 전했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6·25 참전 용사로도 활약한 임씨는 1983년 정년퇴임을 했다. 이후 10년간 자신의 가게를 운영하다가 2003년 70대 중순의 나이로 맥도날드에 지원했다.

    그는 첫 월급의 일부를 자신이 활동하던 로터리 클럽의 소아마비 환자 돕기 캠페인에 지원하기도 했다.

    임씨는 "맥도날드에서 일하며 열심히 움직인 덕에 생활의 활력과 건강까지 얻었다"며 "삶의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 맥도날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고객 만족에 대한 높은 책임감과 동료를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이 맥도날드가 바라는 인재상과 정확히 일치한 분이었다"며 "그간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