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조선 임단협 결국 해 넘겨…선거전 돌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6:38:51
    철강·조선 임단협 결국 해 넘겨…선거전 돌입
    현대제철, 2019년 임단협 잠정중단…차기 집행부 이관
    현대중공업 노조 내달 임기 만료…사실상 내년 기약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06: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현대제철, 2019년 임단협 잠정중단…차기 집행부 이관
    현대중공업 노조 내달 임기 만료…사실상 내년 기약


    ▲ 현대제철 노동조합이 10월 16일 오후 충남 당진시 송악읍 당진제철소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임금 인상을 촉구하고 있다. 결의대회에는 현대제철 전국 6개 공장 노조원 5천여명이 참석했다.ⓒ연합뉴스

    철강·조선업계의 2019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결국 해를 넘기게 됐다. 현대제철은 교섭을 중단하고 차기 집행부에 2019년 임단협을 이관키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연말까지 교섭과 임원 선거를 병행한다는 입장이나 회사측과의 입장차가 커 내년을 기약할 가능성이 크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노사는 지난 13일 임단협 협상을 놓고 제 19차 교섭을 벌였지만 별 다른 소득없이 종료됐다.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 이후 최저임금 이슈를 두고 '강대강' 대치를 이어왔다. 현대제철은 조합원들에게 지급하는 상여금 800%(기본급 대비) 가운데 명절 상여와 여름 휴가비 명목으로 지급되는 150%를 제외한 650%를 격월로 지급해왔다.

    상여금이 지급되지는 않는 달에는 최저임금법을 위반하는 근로자가 생기자 이를 같이 개편하자고 노조에 요구했다. 격월로 지급했던 상여금을 반으로 쪼개 매달 주는 대신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자는 것이다.

    이에 노조는 기본급을 올려 최저임금법을 벗어날 것을 주장했다. 현재 노조는 기본급 5.8%(12만3526원) 인상, 성과급(영업이익의 15%) 지급, 정년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기본급 인상을 우선 협상해야 임금체계 개편을 별도로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과정에서 차기 집행부 선거가 다가오자 노조는 임단협 교섭을 중단했다. 노조는 지난 13일 5지회 통합임시대의원대회에서 향후 방향성을 놓고 현 집행부가 그대로 교섭을 진행할지 또는 차기 임원선거를 돌입할지 투표를 실시한 결과 임원선거를 진행키로 했다고 14일 소식지를 통해 밝혔다.

    현대제철 노조는 창사 후 처음으로 5지회 공동교섭단을 결성해 임단협에 나섰다. 양재동 현대차 가이드라인을 벗어나 자체적으로 협상하겠다는 의지다. 회사측과의 갈등이 지속되자 지난달엔 16·17일 이틀간 총파업을 벌였다. 강경 대응에도 사측의 반응이 없자 결국 노조는 소득없이 2019 임단협을 차기 집행부에 넘기게 됐다.

    '빅3' 조선사 중 유일하게 임단협 타결을 보지 못한 현대중공업도 차기 노조 임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 현 집행부는 12월 말까지 임기를 앞둔 만큼 끝까지 교섭을 벌일 예정이나 이달 말 선거가 예정돼있어 사실상 동력을 상실했다는 진단이 나온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부장, 수석부지부장, 부지부장, 사무국장 등 차기 임원 선거를 오는 27일 진행한다. 2년 임기 집행부는 지난 6년간 3연속 강성 노조가 선출됐다. 올해는 대우조선과의 기업결합 이슈가 맞물리며 회사와 끊임없이 대립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 조선 계열사를 아우르는 한국조선해양 출범을 반대하고 임단협 교섭을 놓고도 자주 파업을 벌이며 회사와 갈등을 빚었다. 잦은 파업으로 조합원 파업 수행금 지출이 늘어나자 노조는 조합비를 인상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은 반발했다.

    이번 선거는 임단협 미타결, 조합비 인상 등의 쟁점을 두고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꾸준히 강성 노조를 배출해왔지만 직원들의 피로도가 누적된 만큼 실리를 표방하는 노조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도 있다. 노조는 이달 말 1차 투표를 실시한 뒤 1위가 과반을 넘지 못하면 2차 투표에서 1·2위 재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이 어려운 대내외 환경을 고려해 일찌감치 임단협을 타결하고 경영정상화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노조는 임단협 승리만을 위한 고집을 버리고 전향적인 태도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