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때만 되면 '금융낙하산' 주의보⋯코스콤의 교훈 귀담아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22:15:32
    [기자의 눈] 때만 되면 '금융낙하산' 주의보⋯코스콤의 교훈 귀담아야
    낙하산 후보에 대한 우려 곳곳서 표출⋯우리 사회 뿌리 깊은 병폐
    코스콤 내부 인사 성공 스토리 참고 사례⋯인선만큼 큰 공 들여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07:00
    최이레 기자(Ire@dailian.co.kr)
    낙하산 후보에 대한 우려 곳곳서 표출⋯우리 사회 뿌리 깊은 병폐
    코스콤 내부 인사 성공 스토리 참고 사례⋯인선만큼 큰 공 들여야


    ▲ 본격적인 인사 철을 앞두고 새 수장에 대한 하마평은 세간에 더욱 빈번히 떠 돌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그 자리에 맞는 적절한 인사가 거론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리더의 자질에 따라 조직의 도태와 도약, 관련 산업의 정체와 발전이 판가름 나기 때문이다. ⓒPIXABAY


    어느덧 연말에 가까워 오면서 본격적인 인사 시즌이 도래했다. 대한민국의 모든 업계에 공통된 현상으로 각 기관 또는 사업체의 수장을 모시기 위해 물 밑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금융투자업계도 다를 바 없다. 국내 유일한 유가증권 중앙예탁결제기관으로서 투자자들이 보유한 주식, 채권 등 유가증권을 관리하는 한국예탁결제원도 현 사장의 임기 만료가 약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러 후보들이 차기 사장 자리 물망에 오르고 있다.

    그 만큼 자본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전 사업부를 아우를 수 있는 능력을 고루 겸비한 후보들이 많다는 의미지만 인선 과정에서 벌써부터 '낙하산 인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현상은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병폐가 아닐 수 없다.

    물론, 실제 거론되는 후보들이 낙하산 인사라는 말이 아니다. 이는 예탁원 뿐 아니라 그간 이어진 석연치 않은 인사에 대한 교육 효과로 인해 사전 예방 차원에서 낙하산 인사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이 곳곳에서 표명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한 단적인 예로 최근 한국거래소는 파생상품시장 본부장 자리를 놓고 인선하는 과정에서 큰 홍역을 치뤘다. 한국거래소 노조는 올해 초 임기가 2년이나 남은 상태에서 사실상 금융감독원에서 해임된 인사를 거래소의 파생상품시장본부장 자리에 앉혀야 되는지를 문제 삼았다.

    한 사람의 능력을 단순 인사 고과로 판단하기에는 분명 무리가 따르지만 외부인사가 갑작스레 한 조직의 수장이나 본부의 장으로 합류했을 경우 업무 전반에 걸쳐 전문가 또는 내부인사가 자리를 맡았을 때 보다 우월한 성취도를 보이리라고 장담하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인사와 관련된 모든 평가는 결과론적인 측면에서 회자되기 때문이다.

    이에 적어도 코스콤의 사례는 금융투자업계 내에서 참고할 만한 선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77년 한국증권전산이란 이름으로 설립된 코스콤은 IT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금융공기업 역할을 하다 보니 눈에 띄는 실적 성장과는 거리가 멀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코스콤 출신 정지석 현 사장이 취임하고 나서 2년 만에 유의미한 실적 성과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정 사장은 "올해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며 "비수익적 금융수익은 줄고 기존 사업의 업무 범위 확대를 통한 매출과 기술력 바탕의 SI(시스템통합) 수주가 개선된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매출액 3000억원은 지난 2013년 기록한 역대 최대 실적인 3155억원에 견줄만한 수치로 단기간에 실적을 역대급으로 끌어올렸다. 지난 20년 간 손실을 기록한 적은 없었지만 정체돼 있던 실적에 역동성을 부여함과 동시에 회사 성장에 불을 지폈다는 평가를 받는다.

    본격적인 인사 철을 앞두고 새 수장에 대한 하마평은 세간에 더욱 빈번히 떠 돌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그 자리에 맞는 적절한 인사가 거론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리더의 자질에 따라 조직의 도태와 도약, 관련 산업의 정체와 발전이 판가름 나기 때문이다. 낙하산이든 고무신이든 잡음이 이는 것부터가 더 많은 고민과 성찰이 필요하다는 반증이다.[데일리안 = 최이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