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은퇴 선수가 뽑은 '2019 최고 선수' 선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3일 07:10:04
    양의지, 은퇴 선수가 뽑은 '2019 최고 선수' 선정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 타이틀 차지
    기사본문
    등록 : 2019-11-21 17:03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양의지(NC)가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가 선정한 '2019 최고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타격왕 양의지(NC)가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가 선정한 '2019 최고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양의지는 올해 타율 0.354를 기록하며 이만수 이후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또 출루율과 장타율 부문에서도 1위에 올라 공수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 은퇴 선배들의 표를 받았다.

    '최고의 투수상'은 팔꿈치 수술 이후 완벽한 복귀를 알리며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을 남긴 김광현(SK)이, '최고의 타자상'은 유격수 포지션을 소화하며 3할이 넘는 타율과 104타점을 기록해 팀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김하성(키움)이 각각 차지했다.

    '최고의 신인상'은 팀 사정에 따라 내야에서 중견수로 포지션을 옮겨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친 이창진(KIA 타이거즈)이 받는다.

    한은회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대회 17경기에 출전 0.476의 타율과 1.249의 OPS를 기록하고, 여러 스카우트로부터 경기력, 품성, 발전 가능성 등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김지찬(라온고)을 백인천 상 수상자로 결정했다.

    한편, 시상식은 12월 5일 오후 12시 30분 서울 양재동 L 타워 7층 그랜드 홀에서 열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