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장수 CEO'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18:57:11
    '보험업계 장수 CEO'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용퇴
    8년 10개월여 만에 대표서 물러나…여승주 사장 체제로 전환
    기사본문
    등록 : 2019-12-03 08:29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8년 10개월여 만에 대표서 물러나…여승주 사장 체제로 전환

    ▲ 차남규 전 한화생명 부회장.ⓒ한화생명

    국내 보험업계의 대표적인 장수 최고경영자인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일선에서 물러났다. 한화생명의 대표이사에 오른 지 8년 10개월여 만이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날 한화생명은 기존 차 부회장·여승주 사장 각자 대표 체제에서 여 사장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차 부회장은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미에서 지난 달 말 용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보험 환경이 급박하게 변화하고 있고, 새 국제회계기준 등 신제도 도입이 다가오면서 경영환경도 새롭게 조성돼야 한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차 부회장은 1979년 한화기계로 입사해 2002년 한화그룹이 구 대한생명을 인수할 당시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으며 한화생명의 역사를 써왔다.

    차 부회장이 2011년 대표이사 사장에 오른 이후 한화생명은 자산 100조원을 돌파하며 생명보험사 2위로 올라섰다. 이 같은 성장을 인정받으며 2017년 11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