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액 삭감’ 호잉, 한화와 재계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17:58:20
    ‘총액 삭감’ 호잉, 한화와 재계약
    총액 115만 달러에 도장
    외국인 선수 3명 전원 재계약
    기사본문
    등록 : 2019-12-03 11:02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이 내년 시즌에도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 한화 이글스

    이글스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이 내년 시즌에도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한화 이글스는 제라드 호잉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55만달러, 옵션 30만달러 등 총 115만 달러다. 지난 시즌 총액 140만 달러보다는 25만 달러 삭감된 금액이다.

    올 시즌 호잉은 12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4, 홈런 18개, 도루 22개 등의 성적을 기록했다.

    폭넓은 수비 범위와 강한 어깨로 외야를 지켰고, 빠른 발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를 보여줬다. 특히, 모든 상황에서 전력을 다하는 베이스 러닝과 근성 있는 플레이로 팀 분위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018시즌 KBO리그에 데뷔한 호잉은 이 같은 활약은 물론 성실함과 투지를 겸비한 선수로 인정 받아 3시즌 연속 한화 이글스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호잉은 “다음 시즌에도 한화이글스와 함께 할 수 있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언제나 성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감사드린다. 오프 시즌 동안 최선의 노력으로 철저하게 준비해서 내년 시즌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호잉은 오는 12월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후 내년 스프링 캠프 일정에 맞춰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한편, 한화는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와 채드 벨에 이어 호잉과 모두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내년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모두 완료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