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차라리 민정수석실 폐지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18:57:11
    대안신당 "차라리 민정수석실 폐지하라"
    막강한 권한 가져 매 정권마다 의혹 중심에
    "구시대적 유물인 민정수석실, 간판 내려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2-03 11:23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막강한 권한 가져 매 정권마다 의혹 중심에
    "구시대적 유물인 민정수석실, 간판 내려야"


    ▲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제2차 상임운영위원회에 의원들이 참석해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대안신당이 3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의 중심에 있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사정기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민정수석실은 검찰·경찰·국가정보원·감사원·국세청 등 5대 권력기관을 총괄한다. 막강한 권한과 민심을 정확히 읽고 전달해야 한다는 이유로 민정수석은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면서 검찰 출신 인사들이 주로 발탁돼왔다. 하지만 막강한 권한과 모호한 업무 특성 탓에 매 정권마다 의혹의 한복판에 서왔다.

    이와 관련해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들인 민정수석실을 둘러싼 동시다발적 경마 보도에 경악하고 있다. 국가적 에너지를 소모했던 '조국 사태'를 연상시킨다"라며 "차라리 청와대 개혁차원에서 필요하다면 무소불위의 힘을 갖고 있는 민정수석실 폐지를 검토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공수처를 신설하고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도 진행되고 있는 마당에 구시대적 유물인 민정수석실 간판을 언제까지 유지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을 둘러싼 사건들의 전모를 공개하고 선제적으로 강하게 조치할 것은 조치해야 한다"며 "청와대 대변인의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를 아리송한 해명으로 지금 번지고 있는 불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여권 일각에서 '검찰의 별건 수사' 탓으로 돌리는데 대해서는 "제2의 조국 사태를 예고하는 것"이라며 "달은 애써 못 본체하며 손가락만 쳐다보지 말고, 보다 근본적이 대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