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튼구름
미세먼지 94

"집값 반드시 잡겠다"더니…靑참모 3억원씩 불렸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03:00
  • 수정 2019.12.12 05:19
  • 이충재 기자

경실련 "전현직 참모진 1인 평균 8억2천만원→11억4천만원 뛰어"

靑 "평균 3억원은 얼토당토않아…기준 따라 다르니 일반화 말라"

경실련 "전현직 참모진 1인 평균 8억2천만원→11억4천만원 뛰어"
靑 "평균 3억원은 얼토당토않아…기준 따라 다르니 일반화 말라"


11월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11월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 부동산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약 3억원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달 '국민과의 대화'에서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 "부동산 문제는 장담한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확신에 찬 발언도 공허해졌다.

더욱이 이번 결과를 분석한 곳은 대표적인 진보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을 꼬집으며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우군(友軍)의 지적이 더욱 뼈아플 수밖에 없는 청와대다.

靑참모 상위 10명은 10억원 증가…"불로소득주도 성장"

11일 경실련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3년간 시세 기준으로 1인당 평균 3억2천만원 증가했다.

전·현직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2017년 1월에는 시세 기준 1인당 8억2천만원이었지만, 2년 10개월이 지난 지난달에는 11억4천만원으로 약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동산 정책을 비롯한 경제정책을 주도한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소유한 과천시 별양동 소재 주공아파트는 재건축 사업으로 2017년 1월 9억원에서 지난달 19억4천만원으로 증가해 2배 이상 뛰었다.

주현 전 중소벤처비서관의 경우,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올해 11월 시세 기준 43억6천만원으로 '최고 부동산 부자'로 기록됐다.

또 전·현직 참모진 중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상위 10명은 최근 3년간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1인당 평균 1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기준 전·현직 참모 중 아파트·오피스텔 재산보유 상위 10위는 1인당 평균 27억1천만원 상당을 보유했다. 2017년 1월과 비교하면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1인당 약 9억3천만원(약 52%) 증가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며 "문 대통령과 국토부가 집값·땅값 폭등을 외면한다면 고위공직자들의 불로소득만 늘려주려 한다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군'의 지적에도...靑 치열한 반성 대신 "얼토당토않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구체적인 해명이나 반박 없이 "평균 3억원 증가는 얼토당토 않다"며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참모 가운데는 재산이 늘어난 사람도 있고, 줄어든 사람도 있고, 그대로인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람을 기준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소수를 일반화 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재산이 늘지는 않았다"고도 했다.

이에 경실련은 반박자료를 내고 "오늘 발표 내용은 청와대 1급 이상 전체 전현직 76명 중 아파트를 보유한 65명의 재산을 발표한 것"이라며 "대통령을 제외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무엇이 일반화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또 "여전히 사안의 심각성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청와대는 전체 평균이 일반화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려면 4급 이상 전체를 공개하고, 시세도 같이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