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맑음
미세먼지 46

'블랙독' 서현진x라미란, tvN 시청률 한풀이 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19.12.16 08:36
  • 수정 2019.12.16 09:15
  • 김명신 기자

교사들 성장기 담은 新학원물

연기파 배우들 등장으로 기대

교사들 성장기 담은 新학원물
연기파 배우들 등장으로 기대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에 출연한다. ⓒ 뉴시스

이번에는 선생님들의 성장이야기다. 공교육을 중심으로 기간제의 편견을 뒤로하고 ‘진짜 선생님’으로 성장하는 교사의 스토리를 담은 학원물이 안방극장에서 어떠한 반응을 일으킬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그 중심에 ‘흥행 불패’ 서현진과 라미란이 있다.

서울 신도림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열린 tvN 16부작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에서 황준혁 PD는 “학원물보다는 직업물”이라며 “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모두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기존 학원물과는 달리 교사가 전면에 나선, 그들의 직업세계와 관련된 드라마인 셈이다.

황PD는 “선생님들을 취재해보니 그 이상으로 더 인간적이고 현실적이더라. 기존 드라마가 학부형이나 학생의 관점으로 봤다면 ‘블랙독’은 선생님들을 다른 관점에서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혁 PD는 "작가님의 대본 자체가 현실에 많이 닮아 있다“면서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서 많이 놀라실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에 출연한다. ⓒ tvN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서현진은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안 해본 톤의 드라마라 해보고 싶었는데 그럴 수 있는 장르를 만났다“고 기대를 표했다.

그는 “아무것도 안 하는 느낌의 연기를 하고 싶었다. 때문에 이번 작품을 잘 소화하면 그것만도 성공일 것”이라면서 “기존에 연기할 때 썼던 텐션이 8~90% 정도였다면 지금은 30% 쓰고 있다. 이래도 되나 싶다. 촬영하면서 이렇게 내 작품이 궁금했던 적이 없다”고 차별점을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률 보다는 칭찬 받고 싶은 작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0년 차 베테랑 진학부장 박성순 역을 맡아 서현진과 호흡에 나서는 라미란은 “기존에 내가 해온 캐릭터랑 차별점이 커 처음 제의를 받고 의문이 들었다”면서 “내가 적임자란 말씀을 해주셔서 개인적으로는 도전적인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작품의 톤이 좋았다”면서 “감독님이 너무 섬세하다. 믿고 연기를 하다보니 깊은 고민 없이 수월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에 출연한다. ⓒ 매니지먼트 숲,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서현진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면서 “서현진의 집중력이 대단하다. 자기가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눈빛을 놓치지 않고 계속 연기하는 모습에 주눅이 들 정도”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라미란은 “이 작품을 하면서 선생님들의 생활이나 내면들을 들여다보니 사명감이나 소명의식이 없다면 힘든 직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정말 솔직하게 풀어낸 작품인 만큼 보시는 분들도 부담스럽지 않고 잘 봐주실 듯 하다"고 자신했다.
서현진 라미란을 비롯해 배우 하준은 인기 1위 국어교사 도연우 역을, 이창훈은 진학부 분위기 메이커이자 생물교사 배명수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이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스테이지-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의 박주연 작가가 극본을 쓰고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등의 황준혁 PD가 연출에 나선다.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16일 밤 첫 방송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