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튼구름
미세먼지 13

[한국 중국] 돌아본 벤투도 인정, 한일전 전망은?

  • [데일리안] 입력 2019.12.16 00:02
  • 수정 2019.12.16 08:18
  • 김태훈 기자

골 결정력 지적에 수긍.."일본전, 매우 어려운 경기될 것"

벤투 감독도 골 결정력 지적에 수긍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벤투 감독도 골 결정력 지적에 수긍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도 중국전을 돌아보며 개선할 부분에 대해 인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서 펼쳐진 ‘EAFF E-1 챔피언십 2019’ 2차전 중국과의 대결에서 1-0 승리했다.

첫 경기 홍콩전 포함 2연승을 달린 벤투호는 오는 18일 일본과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됐다. 한국은 골득실에서 밀려 반드시 이겨야 우승 트로피를 차지할 수 있다.

2연승을 거두고 대회 최종전인 일본과의 대결에서 우승에 도전한다는 계획대로 흘러왔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여전히 답답했다.

물론 FIFA 주관대회가 아닌 동아시안컵은 구단에 선수 차출을 강제할 수 없어 손흥민·황의조 등 유럽파들이 대거 빠진 가운데 치르고 있다. 하지만 상대한 홍콩과 중국의 전력 수준을 생각하면 지금까지 보여준 경기력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중국전에서는 20개에 가까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단 1골(김민재)에 그쳤다. 홍콩전에서 넣은 2골도 프리킥과 코너킥에서 나왔다. 세트피스 골의 가치를 폄하하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홍콩 수준의 전력을 가진 팀을 상대로 필드골을 넣지 못한 것은 돌아볼 필요가 있다.

벤투 감독 역시 인정했다. 중국전을 마친 뒤 벤투 감독은 골 결정력에 지적에 대해 “인정한다. 최근 몇 경기뿐만 아니라 내가 부임한 이후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라며 수긍했다. 빌드업과 과정에 지나치게 의존해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스타일 자체를 바꾸지는 않겠지만 개선할 부분은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8일 열리는 한일전도 전망했다. 벤투 감독은 일본에 대해 "매우 좋은 팀이다. 일본 감독은 성인 A대표팀과 23세를 겸임, 지금 있는 선수를 모두 잘 파악하고 있다"며 “기술적으로 우수하고 수비할 때도 적극적이다. 일본은 무승부만 거둬도 우승할 수 있는 상황이다.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