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맑음
미세먼지 26

정세균 "종로 3선 생각 있었지만…국민 위해 할 일 하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17 15:34
  • 수정 2019.12.17 17:26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17일 차기 총리 지명 소감 발표

"경제 위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

'종로구'엔 끝내 아쉬움 표현…"아쉽고 안타깝다"

17일 차기 총리 지명 소감 발표

"경제 위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

'종로구'엔 끝내 아쉬움 표현…"아쉽고 안타깝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세균 전 국회의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최초의 국회의장 출신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제 위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국가가 안팎으로 매우 우려운 시기에 제가 총리라고 하는 중책에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리 지명을 수락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당과 협의가 끝나지 않아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원래 종로 3선에 도전할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며 "많은 분들과 대화도 하고 저 자신도 깊은 성찰을 통해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일은 무엇이든지 마다하지 않는 것이 저의 태도, 결정이어야 한다는 판단으로 수락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의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 출신이 행정부 소속의 총리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적절한지에 대한 고심을 했다"며 "국민을 위해 할 일이 있다면 그런 것 따지지 않을 수도 있는 거 아닌가 하는 판단(이었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마지막으로 자신의 지역구였던 '종로구'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는 "(19대 총선) 당시 어떻게 보면 대한민국 가장 오지, 종로에서 도전했는데 그 때 종로 분들이 저를 보듬어주시고 재선을 시켜주시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며 "종로구민들과 함께 부대끼고 소통하는 과정이 저에게는 큰 행복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로에서 더 역할을 할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참으로 아쉽고 안타깝다"며 "더 좋은 분이 나오셔서 앞으로 종로를 대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