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3.4℃
맑음
미세먼지 23

우크라이나, 추락 여객기 폭탄 테러 가능성 조사 나서

  • [데일리안] 입력 2020.01.11 10:59
  • 수정 2020.01.14 09:51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뉴시스ⓒ뉴시스


우크라이나가 최근 벌어진 자국 여객기 추락 사건에 대해 폭탄 테러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바딤 프리스타이코 외무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현재 비행기 내부를 조사 중이며 비행기 자체에 폭탄이 설치됐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테헤란 공항에서 해당 여객기의 출발이 지연된 이유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왜 지연이 됐고, 수하물 일부가 왜 내려졌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미국과 영국으로부터 정보를 받았고 근거가 확실해 보인다. 다만 어떻게 팩트로 이를 뒷받침할 것이냐는 문제가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팀이 화학 잔해물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를 찾게 되면 폭발에 사용된 물질을 검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의 인터뷰 직후 우크라이나 정보 당국은 성명을 내고 여객기 추락 원인에 대해 미사일 피격과 테러리스트 공격으로 가능성을 좁혔다고 발표했다. 다만 서방 국가들이 제기한 이른바 토르 미사일 피격설은 확정 짓지 않았다.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미사일 피격설과 관련, "배제할 수는 없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적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주우크라이나 미국 대사와 만났으며 추락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받았다"며 "전문가들이 이를 분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