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3.8℃
맑음
미세먼지 43

黃 "대통합, 국민 명령…혁통위 6대 원칙, 새보수당 요구 반영"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1:37
  • 수정 2020.01.13 22:11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통합과 혁신으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文정부 심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3차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3차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보수통합의 조건으로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과 관련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발족하면서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 통합의 6대 기본원칙이 발표됐는데, 이 원칙들에는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들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이미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는 인식 아래 당 외부에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 바 있고, 이제 혁통위가 구성돼 통합의 중요한 계기가 마련된 것은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3원칙을 간접적으로 확인하면서, 새보수당이 요구한 '수용 공개 선언'을 별도로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새보수당이 내놓은 3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이다.


앞서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지난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혁통위 구성에 합의하면서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과 통합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과 대통합 추구 △세대를 넘어 청년의 마음을 담을 통합 추구 △탄핵 문제가 더 이상 총선 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됨 △대통합 정신을 실천할 새로운 정당 창당 등 6가지 원칙을 마련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대한민국은 줄곧 권위주의와 통제의 사회로 역주행하고 있다"며 "통합과 혁신으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자유와 포용의 대한민국을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권이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一家)와 여권 관계자들 수사를 지휘한 검사들에 대해 사실상 좌천성 인사를 한 것과 관련해선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검사를 보복인사로 모두 쫓아냈다"며 "권력 남용은 이 정권 일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무도한 문재인 정권의 심판을 위해 반드시 당의 혁신과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을 이루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다. 혁신과 통합이 정의"라며 거듭 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