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21시 기준
208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7.1℃
실 비
미세먼지 33

文대통령 지지율 44.4%…부정 다시 과반 51.7%

  • [데일리안] 입력 2020.01.15 11:00
  • 수정 2020.01.15 11:17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지지율 '조국 정국' 수준으로 하락

"부동산 문제+檢보복인사 논란에 하락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하락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하락하면서 '조국정국' 수준으로 내려앉았다.(자료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하락하면서 '조국정국'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 전원을 좌천시킨 보복인사 논란 등의 후폭풍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보다 1.9%P 하락…부정평가는 다시 '과반'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4.4%로 지난주 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40%대 중반 아래로 떨어진 것은 '조국정국'이 한창이던 지난해 10월 4주차(44.2%) 이후 처음이다.


반면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보다 2.2%포인트 상승한 51.7%로 다시 과반을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5%로 지난주 보다 2.8%포인트 빠졌다.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34.3%로 큰 변동이 없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4.4%로 지난주 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알앤써치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4.4%로 지난주 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알앤써치

"일자리‧부동산‧檢인사 문제 복합작용으로 하락"


연령별 조사에선 긍정평가가 40대에서 58.6%로 가장 높았고, 30대(55.5%)에서도 과반을 기록했다. 이어 50대(41.7%), 20대(35.3%), 60대(35.1%)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호남(72.2%)에서 긍정평가가 가장 높았고, 이어 경기(43.2%), 서울(42.0%), 부산·울산·경남(41.7%), 대구·경북(32.6%)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번주 국정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인 것은 취업문제에 대한 20대의 실망감과 부동산정책에 따른 50대의 불안감, 검찰 인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14일 전국 성인남녀 103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7.9%, 표본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1
0
0

전체 댓글 1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 asdf
    • 2020-01-16 오전 08:21:09
    • 신고
    • 0
    • 0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