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3.4℃
맑음
미세먼지 23

文대통령 새해 첫 업무보고…"가짜뉴스에서 국민권익 지켜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16 15:21
  • 수정 2020.01.16 15:22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대덕단지서 과기부·방통위 업무보고…"인공지능 1등 국가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가짜뉴스나 불법 유해정보로부터 국민 권익을 지키고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는 데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가짜뉴스나 불법 유해정보로부터 국민 권익을 지키고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는 데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대전 대덕연구단지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가짜뉴스나 불법 유해정보로부터 국민 권익을 지키고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는 데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방송의 공적 책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미디어와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정보의 양도 엄청나게 빠르게 늘고 있다. 늘어난 정보가 국민 개개인과 공동체 삶을 더욱 건강하고 풍요롭게 만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에겐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한류 콘텐츠, 우수한 인적 자원이란 강점이 있다"며 "이를 충분히 발휘한다면 지각변동이 일고 있는 전 세계 미디어 시장에서 얼마든지 미디어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의 창의적 역량이 마음껏 발휘되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방송 매체 간 규제 불균형,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 등 시대에 맞지 않는 낡은 규제를 개선해 한류 콘텐츠가 막힘없이 성장하고 공정하게 경쟁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과기부 업무와 관련해 "과학기술 기반으로 경제성장 원동력을 만들고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힘으로 미래 일거리를 확보하고 혁신적 포용국가 시대를 앞당겨야 한다. 과학기술 강국, 인공지능(AI) 1등 국가가 그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인공지능은 이미 우리 산업발전에 깊숙이 들어와 있다"면서 "다양한 인공지능 분야에서 유의미한 성공을 거두고 있는 스타트업, 벤처기업들도 있다.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유니콘 기업이 발생할 수 있도록 정부가 주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