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5.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새보수당, 한국당에 최후통첩…"오늘까지 응답 안하면 자강의 길 간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0:38
  • 수정 2020.01.20 10:3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한국당 대화 응하지 않는 것, 통합 시늉만 내는 것

법적 절차 이행하기 위해 양당 협의체 반드시 필요

국민들 우리 말 들어야…한국당 말 믿으면 통합 안 돼"

새로운보수당 당대표단 회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새로운보수당 당대표단 회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20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제안한 '당대당 협의체'를 이날까지 수용하지 않을 경우 자강의 길을 가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한국당이 오늘까지도 양당 협의체를 거부한다면 자강의 길을 가겠다"라며 "새보수다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보수의 혁신과 재건을 위해 한국당에 양당 협의체를 제안했다. 한국당은 통합하자고 하면서 양당 대화에는 응하지 않는데, 통합 시늉만 내는 가짜통합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 대표는 "양당 협의체 거부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동의한 보수재건 3원칙 중 세 번째 원칙,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는 것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정당법상 신설합당을 의미하고, 이를 위해 법적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서 양당 협의체는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데 이것을 거부하면서 통합하자는 주장은 진짜 통합이 아니고 가짜 통합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 요구가 '최후통첩'임을 강조하며 "오늘 중으로 답변이 없으면 내일부터는 각자의 길을 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하 대표는 "말로만 가지고 통합이 되는 것이 아니다. 행동이 뒷받침 돼야 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속으시면 안 된다. 우리말을 믿고 따라야지 한국당의 말을 믿으면 통합이 안 된다"고 했다.


한편 통합 논의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으로 활동하던 같은 당 지상욱 의원이 이날 오전 위원직에서 사퇴한 것을 두고 하 대표는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다. 입장을 존중한다"며 "(위원 보임 여부는) 오늘까지 한국당 입장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